세상을 영리하게 사는 101가지 방법 :: 보라카이 여행 리뷰

19년 12월 말에 다녀온 보라카이 간략 리뷰

 

여행 전 준비물 : 환전(달러만), 모자, 선글라스, 유심칩, 여행상품(패러세일링, 다이빙, 정글 투어, SPA 등)

- 모자, 선글라스 등의 여행 제품은 해변에서도 판매하나 약간 비쌌음

- 유심칩은 공항이나 보라카이 쇼핑몰에서도 판매하며 거의 같은 가격이었음

 

- 여행상품 : 현지에서 현지인에게 구입하는 것이 훨씬 쌈.  말이 잘 안통하는 불편함이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인 영어 가능하다면 불편 없을 것으로 보임.  한국에서 여행상품을 준비하더라도 당일 미팅 장소나 시간이 미리 공지가 안 되서 현지에서 계속 연락해야 하기 때문에, 불편한 점이 많으며 결국 현지에서 예약하는 것에 비해 시간 소모는 비슷해 보임.

--> 실제 사례로 당시 보라카이 때 태풍으로 인하여 전화/인터넷이 되지 않아서 예약한 상품을 확인하고 이용할 수 없었음.  현재 환불 관련 기나긴 요청을 진행 중 (B사, M사 상품 예약 진행하였고, B사는 요청 후 1시간 반만에 환불 받았으나 M사는 현재 1달정도 계속 문의 진행 중)

 

- SPA : 현지에서 직접 구매가 가장 싼듯, 특히 HAPPY HOUR라고 해서 대부분의 영업점은 오후 5시까지는 거의 반값에 이용 가능함

- 샌딩 : 공항에서 보라카이섬까지 이동 및 반대로 섬에서 공항까지 이동을 샌딩이라고 하는데, 대부분 예약을 하고 오는 경우가 많음.  보통 왕복에 4만원 정도하며, 개인 차량 예약시 6~8만원 수준.   현지에서 운영하는 Southwest라는 버스(배, 섬내 이동 포함)를 이용할시 1회에 1200페소.   현지인들은 더 싼 가격으로 개인 운영업체들을 이용하던 데, 한국인들에게는 쉬워 보이지는 않았음 --> 결론, 만약에 다시 보라카이 간다면  Southwest 이용

 

환전 : 공항이나 보라카이 시내 환전소들이 당시 대부분 1달러당 50.1페소이었고 그것보다 비싼 환전소가 일부 있었음 (

         내가 간 곳은 유명한 MIKKO로 50.6페소였고 Station 1,3에 위치하고 있다고 함 (내가 간 곳은 station 1)

 

결론 :

경치가 좋다고는 하나, 내가 가본 휴양지인 하와이나 오키나와에 비해서는 별로였음.  

모래가 아주 부드러워서 아쿠아 슈즈가 필요 없었음

관광 내내 부족한 필리핀의 인프라 시스템을 느낄 수 있으며, 호텔이나 관광지 근처에 빈민촌까지는 아니지만 쓰러져가는 집들과 거기에 사는 사람들이 많아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마음이 안쓰럽고 불편했음.   

--> 만약에 다시 여행을 간다면 왠만하면 보라카이는 다시 가지 말고 하와이나 오키나와를 가겠음   

     보라카이를 다시 가게 될 경우 여행상품은 절대 미리 예약하지 말고 갈 것임

'해외여행 리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보라카이 여행 리뷰  (0) 2020.01.18
중국 심천 민속촌 관람 (용봉무중화)  (0) 2017.11.25
Posted by 지니어스K GeniusK

댓글을 달아 주세요